블라인드 테이스팅 팁: 일본식 후로시키 포장법

와인 병을 포장해본 적이 있다면 그 과정이 얼마나 복잡하고 때로는 지저분할 수 있는지 알고 있을 것입니다. 우선, 병의 전체 모양을 덮을 수 있는 충분한 종이 (티슈페이퍼 또는 포장지)가 필요합니다. 그런 다음 상단을 리본이나 테이프로 묶어야 하지만 그 결과는 그렇게 우아하지 않습니다. 그리고 다음엔 그 포장지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? 우리는 포장지를 버리고 낭비하게 되며, 그 모든 노력은 아무것도 아닌 게 돼버리죠. 

선물로 주거나 블라인드 시음 용 병을 숨길 수 있는 와인 병을 포장하는 더 좋은 방법으로 일본식 후로시키 방식이 있습니다. 

후로시키는 “후로”= “목욕”과 “시키”= “감싸다”라는 두 일본어 단어의 조합입니다. 이것은 에도 또는 도쿠가와 시대의 사람들이 자신의 소지품을 다른 사람 들것과 헷갈리지 않기 위해 공공 목욕탕 (또는 공중 후로)에서 옷을 묶는 관습에서 파생되었습니다. 이 관습은 후에 물건을 운반하고 선물을 장식하는 데 또한 사용되었습니다.

쉽고 우아하며 환경 친화적

블라인드 테이스팅 팁: 일본식 후로시키 포장법

이 간단하고 환경 친화적인 방법을 사용하여 와인병을 보다 우아하게 나타낼 수 있습니다. 

후로시키 방법은 블라인드 테이스팅에 매우 적합합니다. 그 이유로는 우선 병이 덮여 있으므로 맛보는 사람들의 눈을 가리지 않아도 됩니다. 또 다른 이유는 후로시키 천이 병을 감싸는 방식은 포장을 망치지 않고 상단을 쉽게 열고 닫을 수 있게 하기 때문입니다. 

일회용 포장지를 사용하여 쉽게 뜯어 내고 버리기보다는 필요한 것은 후로시키 천 하나뿐이기 때문에 이 방식은 다른 전통적인 방법보다 친환경적입니다. 현대 후로시키 천은 실크, 면 및 나일론을 포함한 다양한 재료로 만들 수 있습니다. 후로시키 천은 종종 아름답고 전통적인 디자인으로 장식되어 있으며 무엇보다도 천을 재사용할 수 있습니다. 

포장을 완성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하나의 후로시키 천 이기 때문에 더 우아한 스타일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. 구겨지고 불균일하게 잘린 포장용지와 더러워진 테이프 또는 리본은 이제 잊어버리세요. 또한 이 방법을 사용하면 병을 쉽게 잡을 수 있는 멋지고 튼튼한 손잡이도 만들어 줍니다! 또한 앞서 언급했듯이 포장을 망치지 않고 와인을 다시 열고 닫을 수 있습니다. 

결과적으로, 일본식 후로시키 방식의 쉽고 간단함 뿐만 아니라 친환경 소재와 우아한 디자인은 와인병을 포장하는 다흔 전통적인 방법을 대신할 수 있는 완벽한 대안이 됩니다.

Salvatore

작성자: Salvatore

답글 남기기

Avatar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

중국 와인시장 꿰뚫어 보기

중국 와인시장 꿰뚫어 보기

블라인드 테이스팅을 주최하는 10가지 팁

블라인드 테이스팅을 주최하는 10가지 팁